콜오브듀티 블랙옵스4 할만하네요. 게임

PC판으로 구매했고 제 PC 사양이 그래픽카드가 구형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최하옵으로 놓고하니 할만합니다. AMD R5-2600, 16G RAM, GTX960-2GB FHD 해상도에서 최하옵션(렌더 해상도 100%)으로 70~90, 블랙아웃은 50~70프레임이 정도 나옵니다.

예전에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 1편을 좀 하다가 접었었는데, 장비없는 순수 보병전은 콜옵 시리즈가 더 재미있는것 같습니다.

원래 콜오브듀티 시리즈보다 배틀필드 시리즈 유저였는데, 배필이 갈수록 실망이라 이번에는 배필V는 제치고 콜옵 블랙옵스4를 구매했는데 서버 핑도 빠르고 좋네요. 배틀필드 시리즈는 3편인가 4편부터 자체 서버를 두지 않고 개인이 서버를 임대해서 돌리는 것으로 바뀌었는데, 한국내에는 배필 서버가 없어서 항상 일본 혹은 해외에 있는 서버를 사용해 일본 서버도 80~120ms, 기타 아시아 서버는 200ms 정도 핑이 나왔는데, 이번 콜옵은 블리자드 배틀넷 국내 서버를 사용하는지 핑도 20~30ms 정도 나와서 플레이가 매우 쾌적합니다.

멀티모드(팀 데스매치, 장악 등)는 5:5 혹은 6:6 소규모 대전이라 부담감도 없고 스피디해서 좋네요. 아주 빨리 시작하고 금방 끝납니다. 타격감도 끝내주고요.

배틀로열 모드인 블랙아웃은 제 취향이 아니라 몇판 해보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배틀그라운드를 한번도 해보지 않아서 둘간 비교는 비교는 못하겠네요.

좀비 모드는 사실 기대를 좀 했었는데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지 시스템이 레프트 포 데드보다 더 향상되지는 않더군요. 좀비가 생각보다 많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레프트 포 데드보다 시간이 많이 지나서 나온 게임이라 좀 더 나을거라고 기대했었는데 말입니다.

이번 작부터 배틀넷 지원이라 PC방에는 무료로 풀리고 접근성도 좋아져서 그런지 매치도 정말 금방금방 잡힙니다. 게다가 중국 유저나 일본 유저와 같이 매칭되어서 매칭은 정말 순식간에 잡히네요. 보통 FPS 게임은 콘솔 유저보다 PC 유저가 더 급격히 빠지는 경향이 있는데(오버워치는 예외), 최소 한국내에서는 두터운 PC방 인프라때문에 사람이 없어서 게임을 못하는 경우는 없을것 같습니다.

다만 PC판은 조만간에 핵이 판칠것 같은 우려가 있습니다. 액티비전측이 블리자드의 오버워치처럼 빠르지는 않더라도 핵 대응을 제대로 해줄지는 잘 모르겠네요. PS4 유저들은 PC판으로 살지 PS4판으로 살지 고민좀 하실듯 합니다. -_- 근데 이거 닌텐도 스위치로는 이식 안해줄려나;;;


[스포X] 베놈 겨우 평작은 되는 듯. 영화/드라마

저는 베놈 광팬이자, 톰 하디 좋아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봤습니다. 망작까지는 아니고요. 겨우 평작은 되는 듯.

스토리 구성면에서도 많이 떨어지고요. 액션씬도 그냥 평범... 15세 영화로 개봉해도 딱히 흥행은 잘될것 같지 않은데 차라리 처음부터 18금 영화로 만들었다면 평가라도 좀 더 좋았을겁니다.

MCU 영화나 20세기 폭스 엑스맨 영화보다는 영화 퀄리티 면에서 떨어집니다. 샘 레이미 스파이더맨 3부작 이후로는 소니 스파이더맨 영화도 감 많이 떨어진 듯 하네요.

베놈의 팬도 아니고, 톰 하디의 팬도 둘다 아니라면 보지마세요.

개인적인 평점 : ★★ (2.0/5.0)

PS : 쿠키 영상 1개 있습니다.

스위치용 캡콤 벨트 액션 컬렉션 샀습니다. 게임

닌텐도 스위치 북미 이숍에서 캡콤 벨트 액션 컬렉션(Capcom beat'em up bundle)을 19.99불에 구매했습니다. 고전 게임이긴 하지만 7종 소프트가 모두 포함되어 있고, 온라인도 지원되는걸 감안하면 가격도 저렴한 편입니다.

합본 게임은 아래와 같습니다.

* 파이널 파이트(1989)
* 킹 오브 드래곤즈(1991)
* 캡틴 코만도(1991)
* 나이츠 오브 더 라운드(1991)
* 천지를 먹다 II(1992)
* 파워드 기어(1994)
* 배틀 서킷(1997)

역시 캡콤은 벨트스크롤 액션게임의 명가입니다. 몇년만에 해본 파이널 파이트지만 여전히 재미있네요. 파이널 파이트 뿐만 아니라 천지를 먹다 2, 캡틴 코만도, 나이츠 오브 더 라운드 등도 명작. 배틀 써킷이랑 파워드 기어는 오락실에서 거의 안해봐서 잘 모르겠고요. 터보 연사 기능도 지원해줘서 편합니다.

다만 온라인 플레이시 랙이 좀 있다는 것. 최근 캡콤에서 리메이크한 게임들은 다들 GGPO 기반으로 만들어져 랙도 심하지 않은데, 같은 지역에 있는 유저와 게임해도 랙이 제법 있습니다. 설마 북미 이숍에서 샀다고 북미애들과 매칭해주는 건 아니겠지요?

그리고 스파 30주년 컬렉션에도 있던 화면 필터를 아직 지원안하는 건 아쉽습니다. 나중에 패치로 지원해주고 온라인 매칭 부분도 좀 해결해주길.

NSW판 뿐만 아니라 스팀판으로도 살려고 했는데, 스팀판은 아직 안나온 것 같더군요. PS4/XB1으로도 출시했다고 합니다.

만약 추후 캡콤 벨트 액션 컬렉션 Vol.2 가 발매된다면 이번에 누락된 천지를 먹다 1, D&D1, D&D2, 캐딜락&다이노소어, 퍼니셔,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 등도 꼭 발매해주실 바랍니다. 특히 에이리언 대 프레데터가 빠져서 아쉽습니다.

개인적으로 벨트스크롤 액션게임의 교과서가 파이널 파이트라면 벨트스크롤 액션게임의 완성판은 에이리언 대 프레데터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D&D 시리즈는 순수한 액션 게임이라기 보다는, 액션RPG에 더 가깝다고 생각해서...)

코에이 삼국지 시리즈 전체 간단 소감. 게임



1993년 삼국지 2부터 2017년에 출시한 삼국지 13PK까지 조금씩은 다 해봤습니다. 삼국지 5, 6은 군복무 기간때 나와서 한번도 못해봤고요.

* 1편 : N/C

* 2편 : 제인생에서 가장 재미있게 했던 삼국지 시리즈. DOS용 영문판이었는데 이 게임때문에 대학교 1학년 여름방학이 사라졌습니다. 이 게임이랑 천지를 먹다 1편(1989) 때문에 삼국지에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DOS판도 있지만 윈도우판도 한글패치판이 있습니다. 인터넷에 잘 찾아보시면 있습니다.

* 3편 : 1993년 당시 하이텔 시뮬동에 DOS/V판을 한글패치한 불법판이 올려져있길래 이 버젼으로 해봤습니다. 2편과는 비교과 안될 정도로 그래픽이 깔끔해졌죠. 이 게임도 꽤 재미있게 하긴 했었습니다. 삼국지 3도 윈도우판이 있지요. 인터넷에 잘 찾아보면 한글패치판도 있습니다.

* 4편 : DOS판으로 해봤는데 게임이 너무 쉬워져서 오래하지 않고 접었습니다. 삼국지 3이 더 좋았죠.

* 5편 : N/C

* 6편 : N/C

* 7편 : 최초의 장수제. 딱히 완성도가 높은 작품은 아니었지만 기존 삼국지 시리즈와는 다른 최초의 장수제라는게 당시 매우 신선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삼국지 2, 3, 13 다음으로 재미있게 플레이했었습니다. 특히 전투가 꽤 재미있어요.

* 8편 : 역시 장수제. 신작이라기 보다는 7편의 마이너 업그레이드판이라는 느낌이었습니다. 모든 부분에서 7편보다 개선되었지만 결정적으로 7편보다 전투가 재미없어져서 오래 플레하지는 않았습니다.

* 9편 : 군주제. 숨겨진 명작이죠. 일본에서는 2000년 이후 작품 중에서는 가장 평가가 좋은 시리즈라고... A.I.가 상당히 좋고 난이도가 꽤 어려워져서 꽤나 재미있었습니다. 인터페이스도 복잡하지 않고 편안하고요. 이민족 시스템 때문에 땅 5~6개 먹고 나면 급격히 난이도가 낮아져서 게임의 재미가 식는 부분도 해결.

* 10편 : 장수제. 일본에서는 평이 좋고 한국에서도 평이 나쁘지 않았지만 국가경영인 부분보다 국가경영 외적인 부분(결혼, 육아등)에 너무 치우쳐져 개인적으로는 별로였던 시리즈였습니다. 특히 전투가 재미없었음.

* 11편 : 군주제. 9편의 마이너 업그레이드 판. 한국에서는 매우매우 평이 좋은 작품이나 개인적으로는 그저그런 평작이라고 느꼈습니다. 내정이 너무 손이 많이가고(특히 수송이 너무 피곤함) 전투씬과 내정이 합쳐져서 전투와 내정을 동시에 진행해야 해서 몰입하기 힘들었던 게임입니다.
한국에서의 평가는 좋으나 흥행은 참패한 시리즈로 오리지널은 한글화되었는데 PK가 한글화되지 못한 유일한 작품입니다. 일본에서도 흥행에 실패한걸로 알고있고 평도 좋지 않아서 12편이 나오기까지 6년이나 걸렸습니다. 다만 특기로 장수들의 개성을 잘 살린 부분이나(유명 장수 상당수가 단독 특기임) 몇몇 장수(유비, 조조, 관우, 황충 등)이 나이가 들수록 일러스트가 바뀌는 점과 여성 무장(축융 제외)이 '본격적'으로 최초 등장한 점은 신선했습니다. 삼국지 11PK가 분명 잘만든 게임인건 맞는데 손이 너무 가서 쉽게 피로해져서 오래 플레이하기는 힘들더군요.

* 12편 : 개인적으로는 역대 최악의 삼국지. 군주제. 몇판 해보고 이건 아니다 싶어서 접었습니다. 12PK는 안해봐서 모르겠습니다.

* 13편 : 오래간만에 돌아온 장수제. 13PK의 가장 큰 장점은 11편과 달리 굉장히 플레이 하기가 쾌적합니다. 내정과 전투가 손이 덜가서 편합니다. 가장 손이 많이 가는 군주나 도독이라도 왠만한 건 중신들이나 태수들이 알아서 다 하고 플레이어는 결재만 하면 됩니다.합니다. 플레이어는 대충 방침만 정해주면 되요. 따라서 내정이나 훈련 같은 자질구레한 것은 CPU가 알아서 다합니다. 수송 시스템이 없어진것만 해도 너무 쾌적하고요.
전투가 좀 단순해진건 불만-일점사 충실히 해주고 전법 정도만 한번씩 써줘도 플레이어는 2배 병력은 그냥 쌈싸먹습니다-이긴 합니다만 현실적인 세력 밸런스로, 기존 시리즈에서는 여포, 제갈량, 관우, 장비 같은 S급 장수 몇몇이 있으면 5만 대군이 100만 대군을 갈아버리는 게 가능했지만, 13편에서는 불가능합니다. 어찌어찌해서 전투에 한번 이겼다 하더라도 1달도 안되서 병력을 또 충원해서 처들어오니까요.
중요 장수들이 나이가 들거나 관직이 바뀌면 일러스트가 바뀌는게 장수들이 늘어났고 연의에 안나오지만 정사에 등장하는 장수 숫자가 더 늘어난것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여성장수도 더 늘어났고요. 이벤트 생성 편집 시스템도 참신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3PK 보다 오리지널쪽이 밸런스 측면에서 더 좋았습니다. NPC말고 플레이어 장수에만 적용되는 동지 시스템이나 결혼 등으로 난이도가 더 급격하게 내려가죠.

코에이테크모가 정말 마음에 안드는게 13PK 한글판 출시하고 패치를 한번도 안해줄 정도로 손을 놓아버리더군요. 특히 한글판은 오타나 각종 버그들이 제법 있는데(심지어 오리지널부터 있던 오타도 PK에서 수정안됨) 방관하는 꼴은 너무 싫더군요. 아무리 못해도 게임 발매후 1년 정도는 버그도 잡아주고 해야 할것 아닙니까.

=======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게 했던 삼국지 시리즈는 2편과 3편이지만, 이건 시대적 보정을 해서 그런거고 순수하게 가장 완성도가 높은 작품은 역시 최신작인 13PK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장수제보다 군주제를 더 선호하는 이유가 장수제로 나온 게임들은 하나같이 뭔가 나사 하나쯤 빠진 게임이 많더군요. 게임을 장수제로 설계해놓고 스케일만 너무 크게 벌려놓으니 마감이 제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삼국지 13의 차기작은 괜히 장수제로 만든답시고 스케일만 크게 벌려 마감 엉망으로 하지 말고 기본에 충실하게 다시 군주제로 회귀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내년 봄에 출시할 토탈워 삼국도 기대작이라 당연히 구매할 생각압니다. 다만 토탈워 시리즈를 한번도 안해봐서 쉽게 적응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토탈워 삼국을 플레이한다고 코에이 삼국지 시리즈를 안할건 아니지만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